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전력낭비 막아라" 정부, 에너지 닥터' 도입 검토

노후건물 에너지효율 등 진단

  • 박형윤 기자
  • 2018-08-09 17:49:19
  • 정책·세금
폭염으로 인한 전력 수요 급증에 화들짝 논란 정부가 ‘에너지 닥터’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에너지 효율이 낮은 낡은 건물의 전력과 가스 사용 실태 등을 진단해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9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작성에 참여한 위원은 “에너지기본계획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수요 관리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되고 있다”며 에너지 닥터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기본 구상은 지자체 내에 노후 건물의 에너지 효율을 진단하고 개선책을 마련하는 전담 기구를 설치하는 것이다. 이 위원은 “신축건물과는 달리 오래된 건물은 기초 건축 자재부터 에너지 효율과는 멀게 지어졌다”며 “노후 건물을 하나의 환자로 보고 지자체에 소속된 에너지 닥터가 에너지 패턴을 진단, 개선 방안을 권고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 닥터는 냉·난방기, 보일러, 조명기구의 에너지 사용실태 뿐 아니라 건물 자체의 효율을 점검해 손일 요인을 발굴하고 에너지 절감 대책 수립까지 담당하게 된다.

일반 건물까지 수요 관리의 대상으로 삼겠다는 것은 그만큼 정부가 전력 등 여유있는 에너지 수급 대책을 세우기 힘들다는 뜻이다. 전력의 경우 수요 관리 정책은 기업들을 수요자원관리(DR)시장으로 끌어들이는 것이 사실상 전부였다. 탈원전으로 인해 전력 공급에 대한 안정성이 떨어지다 보니 DR 시장과 같은 소극적인 수요관리에서 벗어나 도시의 기본 단위인 건물까지도 수요 관리 대상으로 포함한 셈이다. 전력업계의 한 관계자는 “수요관리 확대는 전 세계적인 추세”라면서도 “노후 건물의 에너지 효율까지 체크 하겠다고 나선 것은 향후 에너지 수급이 불안정할 수 있다는 것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