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식물인간 상태서 임신·출산...과거에도 있었다

경찰 성폭행 혐의 수사…용의자 신원 파악못해

식물인간, 출산

식물인간 상태서 임신·출산...과거에도 있었다
사건이 발생한 미국 애리조나 주 해시엔더 헬스케어 요양병원./A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 주 해시엔더 헬스케어 요양병원에서 14년간 식물인간 상태로 요양병원에 있던 여성이 임신과 출산한 문제로 인해 경찰이 성폭행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BC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1995년 뉴욕 로체스터 인근의 요양원에서 혼수상태의 29살 여성이 간호조무사에게 성폭행당해 임신했다.

식물인간 상태의 여성이 아이를 출산한 이번 사건과 달리 당시에는 출산 전에 임신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피해 여성의 부모는 임신 중절에 반대했고, 아기는 이듬해 조산하기는 했지만 건강하게 태어났다. 당시 여성을 치료한 병원에 윤리 자문을 했던 제프리 스파이크 버지니아대 의학대학원 생명의학윤리·인문학센터 겸임교수는 식물인간 상태의 환자에 대해 “인지적 관점에서는 모든 인간적 특질은 이미 사라진 상태”라며 “하지만 생물학적으로는 모든 것이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식물인간이라고 해도 임신이 가능하다는 것.

한편 수사에 들어간 애리조나주 피닉스 경찰은 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병원 직원들의 DNA 검사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용의자의 신원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성폭행 피의자를 찾기 위해 제보를 요청했다.

또한 경찰은 식물인간 여성의 출산 당시 공황 상태에 빠져 당황했던 요양병원 간호사들을 보여주는 5분 분량의 911(응급신고 전화) 통화 음성을 공개했다. 음성에서는 한 간호사가 “아기가 (숨을 못 쉬어) 파래지고 있어요! 파래진다고요!”라고 정신이 나간 듯 소리치며 통화를 시작했다. 이 간호사는 이어 “환자 중 한 명이 막 애를 낳았어요. 우린 환자가 임신한 줄 몰랐어요”라고 말했다. 다행히 병원 직원들은 응급요원의 안내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시도했고 몇 분 뒤 “신이여, 감사합니다”라는 안도의 한숨과 함께 아기가 숨 쉬며 울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