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상가 임대수익률 왜 악화? “불황으로 투자심리 위축”, 전년보다 오른 지역은 ‘대전 유일’

  • 홍준선 기자
  • 2019-02-12 12:33:32
  • 사회일반
작년 상가 임대수익률이 전년보다 크게 악화됐다.

상가정보연구소는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가 연수익률은 중대형 상가 4.19%, 소규모 상가 3.73%로 전년보다 각각 0.16%포인트, 0.18%포인트 떨어졌다고 알렸다.

또한, 17개 시도 가운데 전년보다 수익률이 오른 지역은 대전이 유일했다.

이어 서울은 중대형 수익률이 3.80%로 전국에서 4번째로 낮았고, 소규모 상가는 2.99%로 하위 3번째에 속한다.

소규모 상가는 광주(4.76%), 충북(4.58%), 전남(4.46%), 충남(4.38%), 인천(4.34%) 순으로 알려졌다.

한편,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 연구원은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의 경기 불황 등 영향으로 상가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경기와 상가 임차 수요가 살아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익률 악화 현상이 지속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