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속도붙은 제로페이 SPC…활성화위해 '민관 투트랙'

중기부, SPC설립위원회 출범
"당초 정책 방향, 민간서 주도"

  • 양종곤 기자
  • 2019-04-23 18:32:21
  • 정책·세금
속도붙은 제로페이 SPC…활성화위해 '민관 투트랙'

민관이 힘을 합쳐 제로페이를 활성화하겠다는 정부 방침이 속도를 내고 있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기부 내 제로페이 SPC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이달 구성된다.

SPC설립은 정부가 제로페이에 손을 떼겠다는 의미가 아니란 게 중기부의 설명이다.제로페이는 민간에서 운영 주도권을 쥐고 정부가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설계됐다는 얘기다. 중기부 관계자는 “SPC 설립에 관해 서울시와 논의를 이어왔다”며 “관련 사안은 국회에도 보고됐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제로페이가 당초 예상보다 확산 속도가 낮다는 지적이 많다. 15일 기준 16.5만개 점포가 가맹했고 총 18.2만건의 결제가 이뤄졌다. 결제금액은 31.7억원에 불과하다.

중기부는 제로페이 확산을 올해 중기부 주요 사업에 포함했다. 상반기까지 가맹점을 30만개로 늘리고 소비자의 사용을 늘릴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한다. 7월에는 제로페이에 온라인 및 교통 결제 기능을 도입해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