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오송재단,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업무협약 체결

우즈베키스탄 제약클러스터 조성지원 및 양국 제약산업 발전 ‘맞손’

  • 박희윤 기자
  • 2019-05-16 17:07:44
  • 전국
오송재단,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업무협약 체결
박구선(사진 왼쪽)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과 알리세르 사드마노프(〃오른쪽)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장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송재단측에서는 박구선 이사장과 신승일 전략기획본부장, 4개 연구지원시설 센터장이 참석했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알리셰르 사드마노프 보건부 장관과 카리예프 사르도르 제약산업발전청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우즈베키스탄의 제약클러스 조성을 위해 오송재단의 경험을 공유하고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학회, 세미나, 공동연구 등의 활동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즈베키스탄 방문단 일행은 협약식에 이어 오송재단의 핵심 연구지원시설인 신약개발지원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실험동물센터 등을 견학하고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등 첨단의료산업단지내 입주기업을 둘러봤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우즈베키스탄 제약클러스터 조성에도 재단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청주=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