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어떤 수 써도 유튜브·구글맵 못쓴다”...구글, 화웨이 완전 차단

메이트30에 구글앱 ‘셀프설치’도 봉쇄
유럽 등 글로벌 점유율 타격 전망

  • 권경원 기자
  • 2019-10-04 12:59:32
  • 바이오&ICT

화웨이, 메이트30, 미국제재, 구글



“어떤 수 써도 유튜브·구글맵 못쓴다”...구글, 화웨이 완전 차단
리처드 유 화웨이 CEO가 지난달 독일 뮌헨에서 메이트30 시리즈의 공개 행사를 열고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더버지

화웨이 플래그십폰 ‘메이트30’ 시리즈에서 구글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완전 차단됐다. 구글은 메이트30 시리즈에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를 선탑재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용자가 자체적으로 다운로드 받는 것도 불가능하도록 봉쇄했다. 이에 따라 유럽 등에서 화웨이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메이트 30 사용자들이 구글맵·유튜브·지메일 등 ‘셀프 설치’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지난달 19일 독일에서 공개된 화웨이 메이트30 시리즈는 미국 제재로 인해 구글 앱들이 선탑재돼있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들이 우회적인 방법을 찾아내 구글 앱 다운로드에 성공했다는 사례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같은 방법이 알려지자 구글은 지난 2일부터 ‘셀프 설치’도 할 수 없도록 차단했다.

이에 대해 리처드 유 화웨이 CEO는 “(셀프 설치) 방식이 어려워졌지만 곧 새로운 방식을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강경 조치로 인해 화웨이의 글로벌 점유율은 더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메이트30 시리즈는 중국에서 지난달 26일 판매를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하지만 구글 앱을 전혀 사용할 수 없어 화웨이 주요 시장인 유럽 등에선 막상 판매를 시작하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화웨이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갈수록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2·4분기 화웨이의 유럽 점유율은 전분기(26%)보다 6%포인트 낮아진 20%를 기록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