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김영희, '육성사이다' 방송 중단.."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

  • 김주희 기자
  • 2019-10-17 10:44:21
  • TV·방송
개그우먼 김영희가 팟캐스트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개그 소재로 언급했다가 항의를 받고 방송을 중단했다.

[전문] 김영희, '육성사이다' 방송 중단..'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지난 14일 배다해, 안혜경과 함께 진행한 ‘육성사이다 시즌2’에서 김영희는 금수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냐. 지금 조국 딸 느낌 난다. 박탈감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팟캐스트 게시판에 항의하는 글을 올리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김영희는 “정치에 대한 지식이 없어 어떤 의도도 없이 가볍게 생각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녹음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비난이 계속되자 오늘 16일 ‘육성사이다2’ 공식 인스타그램에 “‘육성사이다’는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간다”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육성사이다’측은 “큰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며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 너무 갑작스러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육성사이다’ 시즌2 측 입장 전문



‘육성사이다’는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가려합니다.

다 잃었을 때 뭐라도 해야 살것같을 때 본업이 웃음을 드리는 일이라 시즌2를 시작했습니다.

너무 반가워 해주신 시즌1 청취자분들 덕에 힘을 냈고 매주 달리는 댓글들 보며 성취감을 느꼈습니다.

생도님들께 보낼 택배 주소 적을때도 많이 신나고 행복했습니다.

반면에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는 달라 더 큰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습니다.

걱정과는 달리 대부분이 재미는 덜해도 편하게 들어주셨습니다.

그 와중에도 넘지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것 같습니다.

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납니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습니다. 육성사이다 아껴주셨던 생도님들께는 너무 갑작스러워 죄송합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