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규제자유특구 '순항'…“참여기업 80% 이전마쳐”

중기부 1차 특구 점검…“정상추진”
2차 특구후보 8곳, 12일 지정 결정

  • 양종곤 기자
  • 2019-11-07 12:00:19
  • 정책·세금
규제자유특구 '순항'…“참여기업 80% 이전마쳐”

신산업 테스트 베드인 규제자유특구에서 사업에 나서기로 한 기업 80%가 특구로 이전을 마쳤다. 실증사업 예산도 전액 집행되는 등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는 평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9월30일부터 10월17일까지 7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7곳은 △강원(디지털헬스케어) △대구(스마트웰니스)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 △전남(e모빌리티) △충북(스마트 안전제어)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이다.

점검 결과 7곳에서 이뤄지는 23개 사업은 전담 추진체계 구축을 마쳤다. 10월 기준 이전대상 기업 60곳 중 48개사가 이전을 완료했다. 중기부는 올해까지 대부분 기업이 이전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실증사업 준비를 위한 266억원 규모의 예산도 예정대로 집행됐다. 제품설계, 공장부지 계약, 제품인증 등이 이 자금이 쓰였다. 중기부의 내년 규제자유특구 예산은 615억원이다.

중기부는 합동점검반을 운영해 이달 다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중기부 관계자는 “1차 특구 23개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2차 규제자유특구는 12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후보는 △울산(수소그린모빌리티) △경남 (무인선박) △전북(친환경자동차) △광주(무인저속 특장차)△ 제주(전기차 충전서비스) △전남(에너지 신산업) △대전(바이오메디컬) △충북(바이오의약) 등 8곳이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