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오가노이드 전문가 구본경 박사 영입

구본경 박사 "환자맞춤치료 및 신약 개발 성공 이룰 것"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는 오스트리아 분자생명공학연구소에서 오가노이드를 통한 유전자 조작법을 연구중인 구본경 박사(사진)를 자문 교수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홍준호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기획조정실장은 “오가노이드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 중 한명인 구본경 박사를 자문 교수로 위촉해 오가노이드 연구 성과 고도화 및 HUB, IMBA 등 해외 유력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본경 박사는 성체줄기세포를 활용해 오가노이드 분야를 개척한 한스 클래버스 교수의 연구실에서 박사 후 연수과정을 수학하며 오가노이드 배양법을 이용한 유전자 조작법을 개발했고, CRISPR/Cas9 유전자가위를 활용하여 환자 유래의 오가노이드에서 유전질환을 치료하는 방법 등을 개발했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오가노이드를 이용한 질병 모델 및 세포치료제 등을 개발해왔으며 오가노이드 기술 분야의 전문가로 주목 받고 있다.



구본경 박사가 발표한 오가노이드 관련 논문 및 특허는 60여편에 달한다.

구본경 박사는 포항공대 생명과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교 대학원 분자생명과학과에서 석ㆍ박사를 취득했으며,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네덜란드 휘브레흐트 연구소에서 박사 후 연수과정을 거쳤고, 2017년까지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줄기세포연구소에서 그룹 리더로 활동했다.

구본경 박사는 “오가노이드는 신약 개발 효율을 높이고, 동물 실험을 줄여 윤리적인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며 “인터파크 바이오융합연구소 연구진들과 함께 오가노이드 연구를 기반으로 환자맞춤치료 및 신약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4 14:5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