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재테크
'AI 운용' 핀트, 이용자 17배 급증

투자 일임 계약자 7만2,000명

출시 1년 만에 앱 가입은 33만명





인공지능(AI)이 알아서 운용해주는 간편 투자 서비스 ‘핀트’ 이용자가 약 1년 만에 6만 8,000명이 증가한 7만 2,000명으로 약 17배가량 급증했다. 애플리케이션 가입자도 33만 명에 달했다.

20일 핀트 운영사인 디셈버앤컴퍼니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누적 가입자 수가 33만 1,000명으로 전년 대비 11배 급성장했다고 밝혔다. 실제 누적 투자 일임 계약 수도 7만 2,000건으로 17배 이상 증가했으며 투자 일임 자산(AUM)도 9배 성장한 312억 3,000만 원을 기록했다.

핀트는 맞춤형 투자 일임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별 투자자 성향에 따라 국내 및 해외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 투자한다. 최소 가입 금액이 20만 원으로 가입 문턱이 낮아 젊은 층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최근에는 건강한 투자 습관 형성과 투자에 대한 재미와 성취감을 경험할 수 있도록 ‘꾸준히 차곡차곡’ ‘꾸준히 목표달성’과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회사 측은 업계 최초로 비대면 투자 일임에 오픈뱅킹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 가입자 증가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까지 총 41곳의 금융사가 추가 연동됐다. 지난해 10월에는 KB증권과 엔씨소프트로부터 각각 300억 원의 투자를 받았다. 향후 ‘핀트’ 플랫폼을 통해 AI 기반 증권 서비스와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핀테크 비즈니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주요 주주 지분율은 김택진 37.93%, 윤송이 26.81%, KB증권 17.63%, 엔씨소프트 17.63% 등이다.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2020년은 핀테크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간편 투자 서비스가 초고속 성장을 이룬 한 해”라며 “올해도 기술 고도화에 힘써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핀테크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