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1900년 파리엑스포 기념 주화

[문화재의 뒤안길]'대한제국' 이름으로 참가…佛과 문물교류 물꼬

1900년 파리 세계 엑스포 기념주화. /사진 제공=국립고궁박물관




1900년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 엑스포가 개최됐다. 우리나라의 대전이나 여수에서도 열렸던 바로 그 엑스포다. 당시에도 이런 국제적인 행사를 기념하기 위해 지금처럼 주화를 발행했는데, 감사하게도 그때 발행된 기념주화 하나가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조선이 당시 엑스포에 참가했던 인연 덕분이다.

당시 파리의 신문 ‘르 프티 주르날(Le Petit Journal)’에는 엑스포 조선 전시관의 모습을 담은 삽화가 실렸다. 삽화를 보면 전시관은 경복궁 근정전과 닮은 모습으로 세워졌다. 내부는 도자기·칠보공예품·의복·가구·악기 등 우리 문화의 ‘대표 선수’들로 채웠다. 엑스포가 끝난 후 출품된 물건들은 현지에 기증됐다. 다시 본국으로, 그 먼 거리를 운송해오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을 것이다.



당시 엑스포에 참가한 나라는 정확히는 조선이 아니라 대한제국이다. 엑스포가 열리기 3년 전인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황제의 자리에 오른 고종은 대한제국이 자주독립국임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했다. 우리의 문화를 알리고 독립된 국가로서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기에 엑스포 참가만큼 좋은 기회도 없었을 것이다.

1900년을 전후한 시기 서구 열강과의 교류를 통해 왕실에도 많은 서구 문물이 들어왔다. 그중에서도 특히 프랑스가 눈에 띈다. 1888년 수교를 기념해 프랑스 대통령이 보낸 도자기를 비롯해 프랑스의 유명 도자기 회사 제품들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 120여 년 전, 그 먼 거리를 사이에 두고 서로 자국의 문화를 주고받으며 싹 틔운 한국과 프랑스의 인연이 지금 국립고궁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된 값진 유물이 됐다. /신재근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학예연구사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