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글로벌 뉴스메이커]"멕시코가 우선"...'좌파 트럼프' 대권 거머쥘까

■멕시코 대선 D-30...오브라도르 독주
우파 부패스캔들에 질린 민심 힘입어
한달새 지지율 4%P올라 52% 1위
친시장 민영화 정책 재검토 방침에
멕시코 경제계 긴장...美와 갈등 우려

  • 박민주 기자
  • 2018-05-31 17:21:48
  • 정치·사회 12면
[글로벌 뉴스메이커]'멕시코가 우선'...'좌파 트럼프' 대권 거머쥘까

“신자유주의의 길고 어두운 밤을 끝낼 멕시코의 변화를 약속합니다.”

좌파 성향의 멕시코 대통령선거 후보인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64·사진)가 지난 2006년부터 한결같이 지지자들을 향해 외쳐온 이 같은 약속을 대권 도전 삼수 만에 마침내 지켜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기득권의 부정부패에 질린 멕시코 민심에 힘입어 오는 7월1일 치러질 대선을 한 달 앞두고 지지율이 50%를 돌파하며 당선이 유력시되기 때문이다. 오브라도르는 현 정권이 시행한 친시장 민영화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혀 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지만 멕시코 경제계의 긴장은 고조되고 있다.

멕시코 일간 레포르마가 30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도 좌파 후보인 오브라도르의 지지율은 직전 달 조사 때보다 4%포인트 오른 52%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보수 성향의 좌우 야당 연정 후보인 리카르도 아나야의 지지율은 26%로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2배로 벌어졌다. 중도 우파 후보인 호세 안토니오 메아데의 지지율은 19%에 그쳤다. 그는 2006년과 2012년 두 차례의 대권 도전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올해는 지지율이 상승가도를 달리며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오브라도르의 인기는 우파 정당의 장기집권에 따른 권력층의 부정부패와 부의 불평등, 만연한 흉악범죄 등에 대한 멕시코인들의 불만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데 따른 반사이익으로 분석된다. 부패척결을 내세운 오브라도르는 엔리케 페냐 니에토 현 정권이 시행한 각종 개혁이나 친시장 민영화 정책을 재검토하거나 되돌리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니에토 대통령은 부인이 정부계약 기업으로부터 수주 대가로 700만달러짜리 호화 주택을 받는 등 부패 스캔들에 휘말려 지지율이 끝도 없이 추락했다. 멕시코의 정치분석가 예수스 실바 헤르조그는 “멕시코 상황이 오브라도르에게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며 “대중의 불안이 클수록 그에게 더 유리하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오브라도르는 대중으로부터 지지를 한몸에 받고 있지만 멕시코 재계는 그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광고를 신문에 게재하는 등 그의 당선을 막으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재계는 2006년 대선 당시에도 비슷한 광고를 게재해 오브라도르를 반대한 전력이 있다. 이를 두고 현지 언론은 오브라도르가 부정부패 척결을 기치로 대선 운동을 펼치고 있는 만큼 기존 정권과 부정부패로 결탁한 재계 일부가 반발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오브라도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못지않은 자국 우선주의자로 그가 당선될 경우 미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정립할지도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두 사람 모두 고도의 재능을 가진 ‘마케터’이자 정치적 관습을 뒤집는 본능을 가진 ‘경제적 민족주의자’”라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오브라도르가 당선되면 미국과 멕시코 간 무역, 이민, 장벽 건설 등의 문제에서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 소재 이민정책연구원의 앤드루 실리 대표는 “멕시코 경제에서 미국의 역할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현 정부와 달리 오브라도르는 멕시코에 우선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