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기획·연재

[권홍우 기자의 군사&무기 이야기] '임무명령서' 해독으로 이·착륙 지점 확인… 추락 전 발견 못해 방공망 허점 비판 커질 듯

■ 추락 무인기 3대 北서 발진

  • 2014-05-08 17:47:31
  • 기획·연재
이스라엘 라다사 RPS-42 저고도 탐지 레이더. /출처=라다사 홈페이지

백령도에서 발견된 소형 무인기.

군 당국이 잇따라 발견된 추락 무인기가 북한의 소행이라는 확증을 얻은 것은 무인기의 메모리칩에 저장된 임무명령 데이터 해독을 통해서다. 군 당국은 일찌감치 북한 소행이라는 잠정 결론을 내렸으나 최종까지는 신중한 모습을 보여왔다. 군은 지난달 말께 이 같은 결정적 증거를 확보했어도 수없이 검증해야 한다는 미국 기술진의 의견에 따라 발표시기를 저울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신중했다는 얘기다.

◇임무명령서 해독으로 위치 좌표 알아내=군 당국이 한국(15명)과 미국(10명)의 무인기 전문가 25명으로 조사전담팀을 구성한 시기는 지난달 14일. 이후 25일간 무인기의 비행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GPS 정보가 담긴 임무명령서 해독에 주력했다. 추락된 무인기들이 임무명령 데이터에 의해 이륙한 후 입력된 좌표를 따라 비행하면서 사전에 명령 받은 좌표 상공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복귀 좌표를 따라 이륙지점으로 되돌아오도록 고안됐다는 점을 활용한 것이다. 다행히 임무명령 데이터가 전원이 꺼지면 데이터가 사라지는 휘발성 메모리가 아닌 비휘발성 메모리에 저장돼 있어 복구가 가능했다. 다만 북한 무인기에 달린 중국제 메모리는 한번도 접해보지 못해 관련 기관을 통해 중국에서 회로 안내서를 입수해 분석하는 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발진·복귀 지점은 북한 지역'=조사에 참여한 25명의 한미 전문가 모두 무인기 3대의 발진지점이 북한이라는 점에 같은 의견을 보였다. 하나같이 우리 군사시설 상공을 지나가도록 계획됐고 파주 추락 무인기는 7∼9초, 백령도 추락 무인기는 18∼20초 간격으로 사진을 촬영한 사실이 조사결과 확인됐다. 사진 촬영경로와 임무명령 데이터에 나온 비행 좌표도 일치했다. 군은 한미 공동조사를 통해 얻어낸 확증이 '남측의 자작 조작극'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뒤엎기 충분하다는 판단 아래 군사정전위원회 등에 제소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방공망 허점 드러내=최종 조사결과 발표로 북한 소행임이 밝혀졌으나 무인기들이 추락하기 전에 발견하지 못한 우리 군의 방공망 허점에 대한 비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북한 무인기가 청와대 등 국가 중요시설과 군부대를 촬영하는 동안 군 당국은 이를 전혀 식별하지 못했다. 파주에서 북한 무인기가 발견됐을 당시 처음에는 동호인이 날린 것으로 추정하다 번복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반응을 보이다 추락 무인기가 잇따라 발견되고 나서야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점도 안이한 대응이라는 지적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무인기 대응에 과잉투자 논란도=군은 북한 무인기가 소형이어서 발견이 어려웠다며 청와대와 핵심 군사구역에 대한 신형 레이더와 방공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급히 추진하기로 했다. 그러나 북한의 무인기 전력에 대해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과도한 지출을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도 일고 있다. 국방부의 이날 설명대로 북한 무인기는 탑재 중량이 3∼4㎏ 수준에 불과해 공격용으로는 무리다. 공격용 무인기라면 기체가 커져야 하고 이는 기존의 방공망으로도 충분히 탐지 요격할 수 있다. 대당 가격이 수천만원대에 불과한 북한의 무인기에 대응하기 위해 수백억~수천억원대의 무기 시스템이 도입된다면 결과적으로 북의 의도에 말려드는 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권홍우 기자 hongw@sed.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