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아파트·주택
[연휴 뒤 첫 주말...중개업소 가보니] 호가 15억 마포푸르지오, 13억 매물 나오기도

자금 여력 큰 강남·서초 강보합세

아크로리버파크 84㎡ 30억 거래도

강북·수도권 일부 호가 조정에도

대폭할인 매물 아니면 관심 없어





“일단 호가 상승세는 멈춘 것 같습니다. 매수세가 있으면 집주인이 일부 호가를 조정해줄 여지도 있는 분위기인데 매수문의 자체가 끊겨 호가도 유지되고 있습니다. 매도자들은 ‘그래도 이전 거래가격 이하로는 안 팔겠다’는 입장이어서 실거래가 하락세로 이어지기는 아직 어려운 분위기 입니다 ”(강남구 개포동 A공인 대표)

추석 연휴가 끝나고 첫 주말, 중개업소는 전보다 더 한산했다. 지난 7월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용산 개발 발표가 도화선이 돼 급등하던 호가 상승세는 개발 보류 결정과 8·27, 9·13 등 잇단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한풀 꺾인 분위기다. 시세상승을 주도했던 강남구와 서초구 등 알짜 지역의 고가 아파트의 경우 호가는 여전히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그 외 서울 지역이나 광명 등 수도권에서는 매물이 하나 둘씩 나오고 호가 조정이 가능한 분위기다.

30일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강남권 주택 보유자들은 자금 여력이 충분해 세금이 오른다고 해서 급하게 집을 팔 의향이 없어 절대 호가를 안 내린다”면서 “9·13 대책 직전 신현대아파트 전용면적 108㎡이 26억7,000만원이 마지막으로 팔린 뒤 거래가 없고 호가는 26억5,000만원~27억원 사이에 멈춰있다”고 설명했다.

강남구 대치동 대장주인 은마아파트는 전용 84㎡가 20억원을 유지했다. 이 단지는 지난 8월 19억3,000만원(11층)에 실거래 신고됐다. 서초구 반포동 대표단지인 아크로리버파크도 84㎡형도 최근 30억원에 거래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평형은 지난 달 30억원에 가계약이 됐다가 “3.3㎡당 1억에 거래됐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집주인 34억원으로 올려 부르면서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서초구 반포동의 김시연 래미안114공인 대표(서경 펠로)는 “호가는 9월 초랑 똑같고 물건이 너무 없어서 전반적으로 조용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외 지역에서는 미세하게 매물이 늘거나 호가 조정이 일부 가능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 엘스아파트 전용 84㎡는 최근 16억4,5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되기도 했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아무리 급매물이어도 17억원 선이었는데 대책이 잇따라 나오면서 조금 가격이 빠졌다”며 “리센츠도 여전히 84㎡의 호가는 18억원 선이지만 실제 거래되기는 힘든 가격이다. 실수요자들은 대폭 할인된 매물 아니면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강북권도 집주인들이 부르는 호가는 여전하지만 간간이 급매물이 발견됐다. 마포구 아현동의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84㎡(5층)는 최근 13억원짜리 매물이 나오기도 했다. 14억~15억원 전후에 형성돼 있는 호가에 비해 저렴하게 나왔다. 인근의 중개업소 관계자는 “9·13 대책 전에도 어쩌다 한 번씩 급매가 나오긴 했다”면서 “전반적인 호가는 변동이 없고 시세가 어떻게 될지는 이번 주까지 추석을 끼고 휴가를 떠난 이들이 많아서 좀 더 지켜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마포구 신공덕동의 최승우 공덕청암공인중개사 대표(서경 펠로)는 “신공덕래미안은 84㎡의 호가가 10억원 전후로 어제 9억9,500만원 매물의 잔금을 치렀다”면서도 “물건이 원래 없는데 매수세도 줄어서 거래가 없다”고 전했다.

용산구 산청동의 리버힐삼성 전용 84㎡는 최근 10억5,000만원 매물이 나왔다. 이 단지는 지난 8월 9억3,000만원에 최고가를 찍은 후 거래가 없다. 은평구 진관동의 은평뉴타운 마고정3단지센트레빌(전용 84㎡)은 최근 7억8,000만원에 매물로 나왔다. 이 단지는 지난 8월 6억5,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요즘은 단지별로 매물 딱 하나씩 밖에 없고 매수세도 정체됐다”면서 “전반적인 호가는 비슷하지만 그전까지 나온 가격에서 1,000만~2,000만원 더 얹어서 거래했다면 요즘엔 500만원 정도 깎아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에선 매물이 늘어나기도 했다. 광명시 철산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8월만 해도 매물이 1~2개밖에 없고 나오면 바로 팔렸는데 최근에는 철산주공 12단지만 해도 평형별로 합하면 16개 정도가 쌓여있다”면서 “매수 의향이 강하면 매물이 호가에서 3,000만원 정도 조정되서 팔리긴 한다”고 말했다.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아직 시세 하락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입을 모았다. 과거에도 대책이 나오면 반짝 조정을 받았다가 반등했던 사례가 반복됐기 때문에 매도자들이 쉽게 가격을 내리지 않기 때문이다.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가격이 많이 조정된 급매가 추가로 나오고 거래도 되면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지만 아직까진 움직임이 없다”면서 “대책 이후 가격이 얼마나 조정될지는 이달 중순 이후에나 가늠할 수 있을 듯 하다”고 말했다.
/이주원·이재명기자 joowonmai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