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휘발유 가격 10주연속 하강세…서울도 1,200원대 속출

주유소, 휘발유, 경유 가격, 10주 연속 하락세

휘발유 가격 10주연속 하강세…서울도 1,200원대 속출
지난해 12월 30일 서울시내 한 주유소/연합뉴스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경유 가격이 10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2년 10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가운데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에서도 1,200원대에 판매하는 주유소가 속출하면서 운전자들의 부담이 다소 줄었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20.1원 하락한 1,355.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다섯째 주부터 10주간 335.0원이나 하락하면서 2016년 3월 셋째 주(1,348.1원) 이후 34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10일 1,351.2원까지 떨어졌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 주 만에 19.5원 하락한 1,253.1원으로, 2017년 8월 넷째 주(1,250.6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내용 경유도 10.7원 내린 946.2원으로 8주째 하강세가 이어졌다. 작년 8월 둘째 주(944.9원) 이후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1,475.1원으로 전주보다 18.8원 하락했으나 전국 평균보다는 120.1원이나 높았다.

그러나 서울의 25개 구 가운데 강북구, 강서구, 광진구, 금천구, 도봉구, 은평구, 중랑구 등 7개 지역의 평균 판매가가 1천300원대였으며, 특히 강북구와 강서구, 구로구, 서초구, 양천구, 은평구 등에서는 1천200원대 주유소도 속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위험자산 투자 심리 개선 및 미중 무역협상의 긍정적 평가 등으로 상승했다”면서 “그러나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등의 영향으로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세종=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