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원전재개 발언' 송영길에 경고장 날린 靑

김의겸 대변인 "논의 끝난 사안"
野는 "용기있는 고백" 엄호사격

  • 양지윤 기자
  • 2019-01-14 15:58:59
  • 국회·정당·정책
신한울 3·4호기 원자력발전소 건설 재개를 검토해야 한다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청와대가 즉각 반박에 나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송 의원 발언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기자단의 질문에 “공론화위원회 논의를 거쳐 정리가 된 사안”이라며 “추가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여당 핵심 중진 의원이 정부 정책에 반대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자 경고장을 날린 셈이다. 송 의원은 지난 11일 원자력계 신년 인사회 특별 강연에서 “노후 원자력과 화력발전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세먼지로 화력발전 줄이기가 급선무인 반면 재생에너지는 그만큼 급격히 늘어나지 않으므로 원전 생태계 유지 차원에서라도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 송 의원의 설명이지만 청와대는 추가 논의 가능성을 단번에 일축했다. 청와대가 여당 핵심 의원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송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용기 있는 고백”이라고 평하며 환영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송 의원의 고백에 귀 기울이고 에너지 전환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급격한 탈원전 정책의 추진 과정에서 이전 정부에서 합리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통해 정해지고 진행돼온 신한울 3·4호기에 대한 건설 철회 행위는 정부 정책 추진의 신뢰를 크게 무너뜨리는 것”이라 지적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도 “반가운 이야기”라며 치켜세웠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여권 한 중진의원이 신한울 3·4호기 매몰비용이 7,000억원이 든다고 재개를 주장하는 보도를 접했다”며 “여당은 대통령이 잘못된 방향으로 갈 때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고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는 세력 집단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