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경기도,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사업’예타 면제 환영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예타 제외엔 아쉬움

  • 윤종열 기자
  • 2019-01-29 14:00:22
  • 전국
경기도는 29일 정부의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 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결정이 정전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지역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특히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포천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도는 정부, 포천시와 긴밀히 협력해 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사업 이행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는 다만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과 함께 건의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점에는 아쉬움을 표했다.

도는 “이 사업은 이미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개선부담금 5,000억 원이 확보돼 있다”며 “따라서 최소한의 재정 투입으로도 추진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2006년 호매실 택지개발 시 정부가 해당 사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는 만큼, 경기도는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10년 넘게 사업이 지연되면서 극심한 교통난에 시달리고 있는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아픔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다. 주민들의 숙원이 반드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