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더 히트' 박상민 "김정민 과거 인기 강다니엘 급이었다"




박상민이 김정민의 전성기를 ‘강다니엘급’이었다고 말해 화제를 모은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더 히트>에서는 국제결혼, 아들부자, 예능인 등의 수식어로 불리고 있는 김정민이 오랜만에 가수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와 전성기 시절의 감동을 전한다.

김정민의 매시업 파트너는 본인이 가장 존경하는 가수로 꼽은 박상민.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두 절친이 허스키 브라더스로 뭉쳐 ‘그때 그 오빠들’의 감동 무대를 재현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우리의 거의 모든 곡이 락발라드라 어떻게 (매시업으로) 붙여도 다 잘 붙는다”며, 매시업 무대에 자신감을 보였다고.

특히 두 사람은 히트곡 선정 과정에서 본인들의 전성기를 회상하며 추억에 흠뻑 취했다는 후문이다. 김정민은 “<슬픈 언약식> 때문에 5주 연속 1위 후엔 무조건 2위 되는 룰이 생겼다”며, 강다니엘 못지않았던 리즈 시절을 뽐냈다고. 이에 질세라 박상민은 <해바라기> 활동 당시, 이 앨범 덕분에 매니저가 집을 샀다고 밝히며 ‘허스키 본좌’의 위상을 드러냈다.



뭇 소녀들의 오빠에서 두 딸과 세 아들의 아빠가 된 박상민과 김정민은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딸과 아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가장 기대되는 무대로 박현빈X붐의 무대를 꼽은 김정민은 박현빈의 <오빠만 믿어>를 개사해, “아빠 한 번 믿어봐~!”를 외치며 각오를 다졌다고.

오랜만에 다시 뭉친 허스키 브라더스의 매시업 무대는 오늘 밤 10시 <더 히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주에는 김조한X이현, 박상민X김정민, 간미연X오마이걸, 김형중X이석훈, 박현빈X붐이 출연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