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아베 지원도 소용 없었다”…日자민당, 중의원 보선 패배 확실

  • 박민주 기자
  • 2019-04-21 21:11:08
  • 정치·사회

중의원, 참의원, 일본 선거, 지방선거, 아베

“아베 지원도 소용 없었다”…日자민당, 중의원 보선 패배 확실
21일 치러진 일본 중의원 오사카 12구 보궐선거에서 당선이 유력시되는 오사카 유신회의 후지타 후미타케 후보. /교도연합뉴스



올해 7월 참의원(상원) 선거의 전초전 성격으로 치러진 일본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서 2곳 모두 집권 자민당의 패배가 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직접 유세에 나섰지만 최근 자민당 고위 간부의 잇따른 실언 논란과 한국의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를 둘러싼 세계무역기구(WTO)의 일본 패소 판정 등으로 이미 뒤집힌 판세를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21일 교도통신은 이날 오후 8시 투표마감 직후 출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오사카 12구에선 지역 정당 오사카 유신회의 후지타 후미타케(38)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예측했다. 집권 자민당 소속으로 공명당 추천을 받은 기타카와 신페이(32) 후보는 무당파층에서 13.6%의 지지를 얻는 데 그쳐 낙선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양자 대결로 진행된 오키나와 3구 보선에선 범야권의 지지를 받은 야라 도모히로(56) 후보가 자민당의 시마지리 아이코(54)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될 것으로 관측됐다.

이번 2곳의 중의원 보선은 올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둔 전초전 성격을 띠면서 집권 자민·공명당 연합과 야권이 총력전으로 대응했다. 특히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전날 오사카 12구를 직접 찾아 재임 중 추진한 경제 활성화 정책인 아베노믹스를 내세우며 여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한 셈이 됐다.

이로써 아베 총리는 오는 7월 참의원 의석(정원 242석)의 절반을 바꾸는 중요 정치 이벤트가 임박한 상황에서 여당이 전초전 성격인 이번 중의원 보선에서 한 석도 건지지 못함에 따라 정국 운영에 부담이 커지게 됐다.

한편 이날 일본에서는 임기가 만료되는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원 등을 모아서 뽑는 제19회 후반부 통일지방선거가 함께 치러졌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