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하루에 13개국 지도자 만난 시진핑…건강악화설 일축

일대일로 포럼 개막연설도 소화

하루에 13개국 지도자 만난 시진핑…건강악화설 일축
일대일로 포럼 개막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베이징=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하루에 13개국 지도자를 접견하면서 건강 악화설을 일축했다.

중국 공산당 신문망은 26일 공식 위챗(웨이신) 계정에 “어제 시 주석은 도대체 얼마나 바빴을까? 오늘 자 인민일보를 보라!”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인민일보 1면은 “시 주석이 ○○○ 대통령(또는 총리)과 회견했다”는 제목의 기사 13건으로 채워졌다. 2면은 시 주석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외국 정상들이 각각 악수하는 사진 13장으로 메워졌다. 이들 지도자는 25∼27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았다.

시 주석은 26일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막식 연설에도 평소보다 어두운 안색이기는 했지만 전혀 다리를 저는 모습 없이 평상시와 같은 자세로 등장해 연설을 소화했다. 앞서 시 주석은 칭다오 인근 해상에서 열린 해군 70주년 기념 관함식에서 다소 부자연스러운 걸음걸이가 포착됐다. 지난달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도 다리를 저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때문에 서방의 외교관과 중국 관측통들 사이에서는 올해 6월 만 66세를 맞는 시 주석의 건강 상태에 대한 추측이 나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 주석의 불안정한 걸음은 중국의 승계구조 부재에 대한 걱정을 부활시켰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