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3당 원내대표 ‘호프회동’...국회 정상화 마중물 되나

오신환 '교섭단체 회담' 제의에
이인영·나경원도 긍정적 의사
사개특위에 권은희.이태규 임명
바른미래 '조정자' 이미지 강화

3당 원내대표 ‘호프회동’...국회 정상화 마중물 되나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사진부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3자 호프 회담’을 제안했다. 여야 3당이 모두 회동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이들 사이의 대화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파행 중인 국회를 정상화하는 데 ‘마중물’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교섭단체 대표회담을 공식으로 제안한다”며 “이 원내대표가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으로서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밝혔다. 이에 이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가 예방하는 자리에서 각각 “호프 타임도 좋고, 언제든 격의 없이 만나야 한다” “호프 미팅을 하자”며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특히 민주당에는 ‘패스트트랙 강행 사과’를, 한국당에는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제안했다.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사과 등 명분을 줘야 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올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또 장외투쟁이 장기화 국면에 접어든 만큼 한국당에는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라는 메시지도 보냈다. 민주·한국당에 강 대 강 대치를 해소할 절충안을 제시한 것이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임명하며 멈춰 섰던 선거제·개혁법안 처리 논의를 다시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지난 15일 채이배·임재훈 의원이 자진 사임한 자리를 채움으로써 이들 법안 논의에 재시동을 건 것이다.

오 원내대표의 이 같은 행보는 바른미래당이 제3당으로서 ‘조정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거대 양당의 의견차가 클 때 조정하고 절충안을 내놓아 협상을 촉진함으로써 제3당의 입지를 한층 공고히 하려는 것이다. 또 패스트트랙 논의에 있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논의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