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북한 미사일 발사, 다음은 없다"

日 언론 보도..."'北미사일 발사시 안보리 대응할 것' 미국이 주변국에 밝혀"

  • 신현주 기자
  • 2019-05-22 09:43:50
  • 정치·사회

미국. 북한. 트럼프. 미사일. 단거리미사일. 탄도미사일. 유엔. 안보리.

美 '북한 미사일 발사, 다음은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발사체를 ‘소형 단거리 미사일’로 규정하고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으며 “아무도 그에 대해 행복하지 않다”고 말했다./EPA연합뉴스

북한이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응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을 일본 등 관계국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신문은 22일 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이달 중순 뉴욕에서 일본과 안보리 상임이사국 등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비공식 회의에서 이런 입장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북한이 지난 9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에 안보리 개최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도쿄신문은 “미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다음은 간과하지 않겠다. 안보리에서 상응 조처를 하겠다. 그런 메시지를 북한에 전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미국의 반응에 대해 “미국이 북한이 미사일을 추가로 발사할 경우 안보리의 언론 성명을 통해 북한을 비판하는 시나리오를 생각하고 있다며 위협의 정도가 클 경우 새로운 안보리 대북 비난 결의를 채택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새로운 안보리 대북 비난 결의를 채택하는 방법을 고려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 소식통은 신문에 “(북한) 미사일을 계속 방치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으로 북한에 대한 경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쿄신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27일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대응을 주요 의제로 삼을 생각”이라며“ 미국 측의 이런 방침을 받아들이면서 북한의 발사가 안보리의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견해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다만 “지난 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우 일반적인 것’이라고 말하는 등 미·일 간 인식의 온도 차가 있다”며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어떻게 인식을 공유할지가 과제”라고 설명했다./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