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마담 싸이코' 1차 ‘친절’ 보도스틸 최초 공개

  • 김주희 기자
  • 2019-05-31 23:31:49
  • 영화
영화 <마담 싸이코>는 지하철에서 베푼 사소한 친절로 끔찍한 스토커와 친구가 되어버린 여자의 현실 공포를 다룬 스릴러이다.

'마담 싸이코' 1차 ‘친절’ 보도스틸 최초 공개
사진=(주)쇼박스

이번에 공개된 1차 ‘친절’ 보도스틸은 무심코 베푼 친절로 마주하게 된 두 여자의 첫 만남을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뉴욕에서 함부로 친절을 베풀지 말라”는 룸메이트의 조언을 무시한 채 지하철에서 발견한 가방을 주인에게 찾아다 주는 ‘프랜시스’(클로이 모레츠)는 처음 만난 중년의 여성 ‘그레타’(이자벨 위페르)에게 호감을 느낀다. 두 사람은 서로 의지할 곳 없이 외롭다는 공통점으로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며 급속도로 가까워지게 되지만, 무언가 감춘듯한 ‘그레타’의 표정은 그녀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영화 <마담 싸이코>는 세련된 외모와 고상한 취미 뒤에 분노와 광기를 숨기고 있는 싸이코패스 여성과 퇴근길 남에게 친절을 베풀었다가 먹잇감이 되어버린 순진한 20대 여성의 흥미로운 관계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두 여자의 다정한 모습들이 담긴 1차 ‘친절’ 보도스틸은 앞으로 펼쳐질 악몽과도 같은 마담 싸이코의 집착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세대를 대표하는 두 여배우가 뉴욕 시내와 지하철을 배경으로 선보일 완벽한 연기 조합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배가시킨다.

지하철에서 발견한 누군가의 잃어버린 가방으로 시작되는 클로이 모레츠와 이자벨 위페르의 만남을 담은 1차 ‘친절’ 보도스틸을 공개한 <마담 싸이코>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