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바이든, 전국 여론조사 이어 美자산가들 설문에서도 트럼프 이겨

CNBC 설문…다른 민주 후보에는 트럼프가 대체로 우위
“이번 설문조사가 바이든에겐 ‘양날의 칼’일 수도”

  • 신현주 기자
  • 2019-06-13 09:21:26
  • 정치·사회

바이든. 미국. 트럼프. 트럼프재선. 미국대통령. 민주당. 공화당.

바이든, 전국 여론조사 이어 美자산가들 설문에서도 트럼프 이겨
/연합뉴스

미국 내 ‘큰손’인 자산가들이 2020년 대선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보다 ‘민주당 선두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빨간 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자산가 750명을 상대로 실시한 ‘백만장자 설문’에서 응답자의 53%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지명된다면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재선 행보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겠다는 답변은 39%에 그쳤다. 이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고 있다는 일반 여론조사에 이어 자금력을 가진 ‘큰손’ 그룹에서도 우세하다는 뜻이어서 주목된다. 자산가들의 지지세는 선거 자금력의 우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무시하기 어려운 변수다. 앞서 미 퀴니피액대가 실시한 ‘트럼프-바이든 1대1 대결’ 전국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53% 대 40%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한 바 있다.

또 공화당의 지지기반으로 꼽히는 부유층의 표심이 달라졌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이번 ‘백만장자 설문’에서도 전체 750명의 응답자 가운데 261명은 공화당 성향, 218명은 민주당 성향, 261명은 무당파 성향이었다.

반면 다른 민주당 주자와의 대결 구도에서는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는 46%대 40%로,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에는 45%대 42%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에는 47%대 40%로 각각 앞섰다.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 사우스벤드 시장은 43%를 얻어 트럼프 대통령(42%)을 근소하게 앞섰다.

일각에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연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여론 조사에서 이기고 있지만 대선후보 경선에서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어야 하는 그의 입장에서는 ‘양날의 칼’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통상 중도층의 지지세가 결정적으로 작용하는 본선과 달리 정당별 후보경선에서는 상대적으로 선명한 목소리가 부각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CNBC 방송은 “대체로 급진적인 다른 민주당 후보들에게 부정적인 자산가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는 호의적이라는 뜻”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서는 부유층 큰손들과 대기업 로비스트들과 가깝다는 공격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석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