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거수기 사외이사, 이유 있었네

"코스피200 기업 10곳 중 6곳 교육 안해"



지난해 코스피200 편입 기업 10곳 중 6곳이 사외이사에 대한 교육을 제대로 실시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외이사가 경영 감독과 자문 업무를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기업 차원의 정기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코스피200에 편입된 2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사외이사 교육을 실시한 기업은 총 80곳(40%)에 불과했다. 총 742명의 사외이사 중 349명(47%)만이 관련 교육을 이수했다. 사외이사 교육은 기업당 평균 2.6회 실시했으며 1회 실시한 기업이 33곳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지난해 신규 선임된 사외이사 179명 중 134명(75%)은 관련 교육을 한 번도 받지 않은 채 이사회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내부통제 장치로서 이사회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사외이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관련 교육은 미흡하다는 평가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한 관계자는 “사외이사가 역할을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전문성을 제고할 수 있는 체계화된 교육을 기업이 제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