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전문] 조국 "정두언 전 의원의 따끔한 비판 있었지만...비극이다"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조국, 정두언, 청와대, 민정수석

[전문] 조국 '정두언 전 의원의 따끔한 비판 있었지만...비극이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별세 소식에 고인을 기리는 글을 1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국 수석은 “그간의 정치행보와 방송발언 등을 보면서,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되어도 정치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권력투쟁의 한 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면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 비극이다”고 썼다.

[전문] 조국 '정두언 전 의원의 따끔한 비판 있었지만...비극이다'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김외숙 인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전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다음은 정두언 전 의원을 생각하며 쓴 조국 수석의 글 전문이다.

정두언 전 의원님 별세.

사적으로 교유한 분은 아니지만, 그간의 정치행보와 방송발언 등을 보면서, 저런 분과는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깔끔한 성품의 보수 선배로 느껴졌다. 그리고 한국의 자칭 ‘보수’가 이 분 정도만 되어도 정치발전이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나의 불민(不敏)함에 대해서 종종 따끔한 비판을 하셨지만, 사실을 왜곡하는 중상이나 할퀴고 후벼 파는 식의 비방이 아니어 성찰의 기회로 삼았다. 권력투쟁의 한 복판에서 정상과 나락을 경험하면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신 것 같다. 비극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과 평안을 빕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