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전동석, 데뷔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 개최

  • 최재경 기자
  • 2019-07-18 04:34:57
  • 문화
뮤지컬 배우 전동석이 데뷔 이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전동석, 데뷔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 개최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전동석이 10월 4, 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10주년 단독콘서트 ‘첫 번째 선물’을 개최한다.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단독 콘서트 소식에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2009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그랭구아르 역으로 데뷔한 전동석은 ‘로미오와 줄리엣’ ‘몬테크리스토’ ‘모차르트!’ ‘엘리자벳’ ‘팬텀’ ‘프랑켄슈타인’ 등 걸출한 작품에 주연으로 연달아 활약하며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받고 있는 실력파 배우다. 매력적인 중저음이 강점인 전동석은 성악을 전공으로 한 만큼 폭발적인 가창력과 함께 조각 같은 비주얼로 팬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서 타이틀롤인 지킬/하이드를 통해 선과 악이라는 양면성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여 큰 호평을 받은 전동석은 차기작으로 뮤지컬 ‘헤드윅’을 확정하며 탄탄하면서도 놀라운 작품 행보로 공연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동석의 연기 변신이 기대감을 높이는 ‘헤드윅’의 경우 지난 6월 말 티켓오픈과 동시에 전석매진의 기록을 세우며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입증한 바 있다.

전동석의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은 데뷔의 순간부터 지금까지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소중한 시간과 추억을 선물해주고 싶다는 전동석의 마음을 담아 준비됐다.

이번 콘서트는 데뷔작인 ‘노르트담 드 파리’를 시작으로 전동석의 대표작들과 그가 꼽은 뮤지컬 넘버들을 통해 ‘뮤지컬 배우 전동석’의 데뷔 이후 10년간 이야기를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음악과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단독 콘서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마련돼 있다. 이번 단독 콘서트를 통해 전동석은 그 동안 작품 속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매력들을 선보이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안겨줄 전망이다.

전동석의 데뷔 10주년 단독 콘서트 ‘첫 번째 선물’은 7월 23일 오후 2시 온라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단독 티켓오픈될 예정이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