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악수도 말도 없었던 韓日...‘중재역’ 美 곤혹

■방콕 한미일 외교장관 회동
강경화-고노 싸늘하게 외면
폼페이오 장관 어색한 미소
한일 갈등에 美 고민 깊어져

악수도 말도 없었던 韓日...‘중재역’ 美 곤혹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방콕=연합뉴스

악수도, 말도 없었다. 2일(현지시간) 방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동이 어렵게 성사됐지만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이에는 냉랭한 기운만 흘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들 사이에서 어색하게 웃기만 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결정으로 한일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가운데 이들을 중재해야 할 미국의 입장이 곤혹스러워지는 분위기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이 열리고 있는 방콕 센타라그랜드호텔에서 만났다. 당초 미일·한미외교장관 회담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다른 스케줄로 결국 취소됐고, 한미일 외교 3자 간 회동만 간신히 성사됐다. 분위기는 냉랭했다. 이날 오전 열린 아세안(ASEAN)+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이미 설전을 치른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악수도 말도 없었던 韓日...‘중재역’ 美 곤혹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 미디어센터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브리핑을 마친 뒤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연합뉴스

30분간 회동 끝에 강 장관은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 장관은 “미국도 많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렵지만 어떤 노력을 이룰 수 있는지 할 역할을 다 하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했다. 또 강 장관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 표명을 전달했다”며 “즉각 철회 그리고 협의를 통해 이 문제를, 대화에 나오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강 장관은 “오늘 이 사태가 있기 전에 우리가 끝까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자는 이야기를 전했다”며 “미국도 같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상황이 이렇게 된 데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일본 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소만 보이며 답을 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의 추가 경제보복 결정에 앞서 한일 신사협정(stand still agreement)을 제안하며 중재를 시도했으나 일본 측이 거부하며 불발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은 한일 모두 주요 동맹으로 두고 있는 만큼 한일 갈등을 푸는 방안을 계속 고민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한일 갈등이 심해지면 이득을 보는 것은 중국, 러시아 등 미국에 위협이 되는 나라들이라는 점을 미국에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방콕=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