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휴대전화 불빛 든 500명 고대생 "자유·정의·진리는 어디 있습니까"

  • 김지영 기자
  • 2019-08-23 21:56:26
  • 사회일반

조국, 조국 촛불집회, 고려대 촛불집회

휴대전화 불빛 든 500명 고대생 '자유·정의·진리는 어디 있습니까'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교내를 행진하고 있다./오승현기자

“지금까지 언젠가 좋은 날이 올 거라, 나의 노력이 보상받을 거라 여기며 살아온 우리의 삶은 무엇인가 묻고 싶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부정입학 의혹에 분노한 대학생들이 촛불을 들고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2030세대에서 거센 반발이 나오는 가운데 조 후보자의 거취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고려대 재학생 및 졸업생들은 23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집회가 열린 고려대 중앙광장 곳곳에는 ‘정의와 진리 앞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면 고려대는 조씨의 입학과 관련된 진실을 밝히라’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내걸렸다. 참가자들은 ‘자유·정의·진리는 어디에 있습니까’ ‘우리는 무얼 믿고 젊음을 걸어야 합니까’라고 쓰인 피켓을 들었다.

주최 측은 선언문에서 “(집회를 개최한 우리는) 취업을, 학점을 걱정하는 평범한 사람이나 지금 벌어지는 부조리한 상황은 우리 같은 사람이라도 나서야 하는 행동의 당위성을 줬다”며 “학교는 조씨의 입학 당시 자료와 그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씨는 고교 재학시절 2주 인턴을 하고 영어논문 제1저자로 등재됐고 이후 논문 게재를 활용해 2010년 고려대에 부정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고려대는 교육부 지침에 따라 조씨의 입학 관련 자료를 전량 폐기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학생들은 대학의 문서보관실을 공개해 문서 폐기 사실을 증빙하고 면접자의 의견·평가기준표 등을 명확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집회에 참가한 학생 박모씨는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는 문재인 대통령님이 취임식 때 하신 말씀”이라며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전국 수험생들이 동요하지 않고 꿋꿋하게 공부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고려대 이공계열에 재학 중이라는 유모씨는 “고등학교 시절 그 흔한 PC방도 안 가고 열심히 공부해서 고려대 왔는데 누구는 시험도 없이 입학했다고 하니 화가 난다”고 언급했다.

이날 집회는 당초 주최 측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50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학 중인 데다가 금요일 저녁에 열린 집회에 상당수 학생들이 자리한 것이다. 학생들은 조씨의 스펙에 조 후보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겨냥해 가수 싸이의 ‘아버지’, GOD의 ‘촛불하나’를 따라 불렀다. 안전을 이유로 촛불 대신 휴대전화 불빛을 흔들었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