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구글에 '反독점' 칼날…美 48개주 검찰총장 조사 착수

페북 사건과 병합될 가능성

  • 박성규 기자
  • 2019-09-10 17:23:37
  • 경제·마켓
미국 48개 주(州) 검찰총장들이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인 구글의 반독점행위 여부를 밝히기 위한 조사에 착수한다. 이는 앞서 8개 주 및 워싱턴DC 검찰총장이 페이스북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한 뒤 나온 조치다. 두 회사는 이미 미 연방정부로부터 반독점 조사를 받고 있어 정보기술(IT) 공룡에 대한 압박 강도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캘리포니아 및 앨라배마주를 제외한 48개 주 검찰총장 연합이 구글의 반독점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워싱턴DC와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검찰총장까지 참여하는 총 50명의 검찰총장 연합은 앞으로 구글의 검색엔진 및 광고시장에 대한 지배력과 소비자 데이터 이용 관행을 살펴볼 방침으로 알려졌다.

공화당 소속 애슐리 무디 플로리다주 검찰총장은 “자유시장과 경쟁이 없다면 어떤 것이 공짜로 홍보되더라도 가격을 올리고 소비자에게 해를 끼친다”며 “한 회사의 통제 아래 온라인 광고 가격이 올라가면 정말 공짜일까”라고 반문했다.

페이스북도 레티셔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 등 8개 주 검찰총장 등의 조사를 받고 있어 두 사건이 병합될 가능성도 있다. 칼 러신 워싱턴DC 검찰총장은 “두 가지 조사가 협력적 확대로 변할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방정부뿐 아니라 주 사법당국의 조사까지 받게 되면서 구글에는 비상이 걸렸다. 연방법인 반독점법뿐 아니라 각 주의 독자적인 법 위반 여부까지 엄격한 시험대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 반독점행위의 증거가 발견될 경우 알고리즘을 경쟁사들에 더 우호적으로 변경하거나, 나아가 일부 사업을 분사해야 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