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유튜브CEO "내 아이들은 유튜브 못봐...'키즈앱'만 이용"

수전 워치스키 CEO 인터뷰 "일반 유튜브는 못보게 해"

유튜브, 수전, 워치츠키, 유튜브키즈, 키즈앱

유튜브CEO '내 아이들은 유튜브 못봐...'키즈앱'만 이용'
출처 / 포춘(Fortune)

“나는 내 아이들이 유튜브를 못보게 한다. 다만 유튜브 키즈를 보되 시간은 제한한다.”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의 최고경영자(CEO) 수전 워치츠키가 자신의 자녀들에게는 일반 유튜브를 못 보게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 CEO 수전 워치츠키는 1일(현지시간) CBS의 ‘60분’에 출연해 자녀들이 어린이 전용 ‘유튜브 키즈’가 아닌 일반 유튜브에서는 동영상을 보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이든 너무 많은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키즈는 13살 이하 어린이를 위한 동영상 플랫폼이다. 이 앱(응용프로그램)에는 어린이 친화적인 동영상과 광고만 나오도록 선별된 동영상이 올라온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는 9월 유튜브에 아동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COPPA)을 위반한 혐의로 1억7,000만 달러(약 2,050억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유튜브가 표적 광고 등에 이용하기 위해 아동의 개인정보를 부모의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수집했다는 이유에서였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