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수원 율현초, 융복합적 국어활동체험 수업 화제…‘국어교과 특성화반’운영

  • 윤종열 기자
  • 2019-12-10 21:29:33
  • 전국
수원 율현초, 융복합적 국어활동체험 수업 화제…‘국어교과 특성화반’운영
수원 율현초등학교가 운영하고 있는 ‘국어교과 특성화반’ 학생들이 천안에 있는 독립기념관을 찾아 체험학습을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 율현초등학교(교장 심은섭)의 ‘국어교과 특성화반’ 운영 수업이 화제가 되고 있다.

국어교과 특성화반 수업이 일반적인 국어수업과 완전히 다른 융복합적 국어활동체험 수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독서·토론·논술 등 다양한 국어활동과 함께 이와 연계한 ‘위인의 삶을 찾아 떠나는 인문학 여행’의 체험학습이 병행되고 있다.

국어교과 특성화반은 4학년 학생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학생은 위인과 관련된 책을 읽고 그 시대 상황을 고려한 토론과 논술 활동을 한 후 아산 현충사, 독립기념관, 경복궁,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세종대왕 박물관, 화성 박물관, 정약용 생가, 실학박물관 등 위인의 삶과 연계된 현장의 체험학습을 통해서 안목을 키우고 사고를 확장했다.

참여 학생들은 “난중일기를 읽고 토론하고 아산 현충사를 다녀온 후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가졌어요”, “특성화반 활동을 하고 활동지를 책으로 엮어서 문집을 내는 것이 좋았어요”, “우리가 한 것들을 공개 수업과 전시회를 열어 부모님들께 보여준 것이 기억에 남았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심 교장은 “학기 초 특성화반을 지원한 학생 중에는 독서에 자신이 없어 하던 학생들도 있었지만 1년 동안 국어교과 특성화반 수업을 하면서 토론· 논술과 다양한 인문학 여행을 통해 책을 즐겁게 배우는 과정을 가질 수 있어서 독서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 수업을 더 확대 운영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율현초등학교는 독서를 사랑하는 학교 문화를 만들기 위해 특성화 학교 기본반을 운영 중이다. 모든 학생이 독서문화 정책을 위해 고학년이 저학년 학생에게 책을 읽어주는 ‘리딩스튜던트’, 학년별로 해당 학년이 매 학기 읽을 수 있는 책을 한 권씩 선정해 독서 골든벨, 신문 만들기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성호 국어교과 특성화반 담당교사는 학생들과 인문학 여행을 함께 하며 “학생들이 책을 읽고 다양한 국어 활동과 인문학 여행을 통해 한 번 더 고민하는 사고((思考)할 수 있는 학생으로 성장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독서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