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움직여도 신체정보 정확히"… 피부에 딱 붙는 웨어러블 센서 개발

성대·전자부품硏 "생체 신호 고감도로 모니터링"

'움직여도 신체정보 정확히'… 피부에 딱 붙는 웨어러블 센서 개발
피부에 달라붙는 웨어러블 기기용 센서 개념도. /자료=한국연구재단

김선국 성균관대 교수와 이성호·이민구 한국전자부품연구원 박사 공동 연구팀이 피부에 딱 달라붙는 웨어러블 기기용 센서를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 11일 밝혔다. 기존 웨어러블 헬스케어의 기기 센서가 피부에 잘 밀착되지 않아 정확한 신체정보를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는 것에 비해 진일보한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이 개발한 패치 형태의 센서는 피부 밀착도를 높여 사용자가 움직여도 피부표면의 온도·습도, 사용자의 동작 등 생체신호를 고감도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뱀처럼 구불구불한 모양의 ‘서펜타인’ 구조와 특정 모양으로 자른 뒤 접었다가 펼치면 입체 형상을 나타내는 ‘기리가미’ 구조를 활용해 신축성을 확보했다.

특히 센서가 가진 응력의 최대 200%에 달하는 압력을 가해도 기계적·전기적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생체 친화적이면서 방수성을 갖는 소재인 실리콘을 센서에 적용해 피부자극·발열 등 부작용이 없는 점도 특징이다.

김 교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신호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무선통신 모듈도 함께 구현했다”며 “병원 임상시험 등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