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도쿄올림픽]양궁 '남녀 에이스' 김우진·강채영, 개인전 나란히 16강

한국, 금메달 5개 '싹쓸이' 도전…내일 안산·오진혁도 첫 경기

여자 양궁 국가대표 강채영이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 4강전 벨라루스와의 경기에서 활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양궁 대표팀의 '남녀 에이스' 김우진(29·청주시청)과 강채영(25·현대모비스)이 개인전에서 나란히 16강에 안착하며 '전 종목 싹쓸이'를 향한 청신호를 울렸다.

강채영은 28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우크라이나의 베로니카 마르첸코를 7-1(27-26 29-28 29-29 28-24)로 이겼다.

강채영은 오는 30일 오전 터키의 야세민 아나고즈와 16강을 치른다.



강채영 경기 직전 남자 개인전 32강전을 치른 김우진도 피에르 플리옹(프랑스)을 6-2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 양궁 대표팀은 김제덕(17·경북일고)과 장민희(22·인천대)가 개인전 토너먼트 초반 탈락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29일 남녀 개인전에서 각각 1회전(64강)을 치르는 안산(20·광주여대)과 오진혁(40·현대제출)까지 태극 궁사 4명이 개인전 메달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태극 궁사들은 혼성단체전과 남녀 단체전으로 현재까지 금메달 3개를 확보한 데 이어 남녀 개인전 석권으로 이번 대회에 걸린 5개의 양궁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