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2m 28···우상혁 '25년 육상 한계' 훌쩍 [도쿄 올림픽]

男 높이뛰기 9위로 결선 진출

한국 트랙·필드 종목 첫 쾌거

김수지는 첫 女다이빙 준결선행

우상혁이 30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서 깨끗하게 바를 넘은 뒤 활짝 웃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25년. 한국 육상 트랙&필드 종목이 올림픽 결선 무대를 다시 밟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이제 우리도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구장)에서 열리는 육상 경기 결선을 응원할 수 있다.

30일 주경기장인 올림픽 스타디움. 도쿄 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 출전한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2m 28에 도전했다. 1차 시기는 실패. 하지만 2차 시기에서 가뿐히 바를 넘고 환호했다. 이후 다른 선수들 경기가 끝나 결선 진출이 확정되자 태극기를 펼쳐 들고 세리머니 했다.

육상은 크게 트랙·필드와 도로(마라톤·경보) 종목으로 나뉜다. 트랙·필드에서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높이뛰기 이진택 이후 25년 만이다. 이진택도 당시 예선에서 2m 28을 넘었다. 결선에서는 2m 29로 8위에 올랐다. 지금까지 한국 최고 순위로 남아 있다.



2m 17부터 시작해 2m 21, 2m 25로 바를 높여간 우상혁은 전체 9위로 올라갔다. 이번 대회에서는 2m 30을 넘거나 전체 33명 중 상위 12명 안에 들면 결선 티켓을 준다. 이날 2m 28을 넘은 선수는 13명이었다. 세계육상연맹은 13명 모두를 결선에 올렸다. 우상혁은 2m 30을 시도할 필요도 없었다. 5년 전 리우 대회에서는 2m 26에 그쳐 결선행에 실패했다.

결선은 8월 1일 오후 7시 10분에 시작된다. 2017·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의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 올 시즌 최고 기록(2m 37)의 일리야 이바뉴크(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2m 35가 개인 최고 기록인 일본의 도베 나오토 등과 경쟁한다.

김수지(23·울산시청)는 한국 여자 다이빙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예선을 통과하는 새 역사를 썼다. 김수지는 이날 대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304.20점으로 전체 27명 중 7위를 차지, 31일 상위 18명이 겨루는 준결선에 나설 수 있게 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