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6팀 나왔는데 3위 다툼···초라한 디펜딩 챔프[도쿄 올림픽]

韓야구 미국과 ‘패자 준결승’서 2 대 7, 7일 도미니카와 동메달 결정전

5일 미국과의 도쿄 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중 심판 판정에 아쉬워하는 한국 선수단. /요코하마=권욱 기자




한국 야구가 6개 팀밖에 나오지 않은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한국은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미국과 치른 패자 준결승에서 2 대 7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일본과의 결승 대신 도미니카공화국과 3·4위전을 벌이게 됐다. 동메달 결정전은 7일 낮 12시에 시작한다. 미국은 같은 날 오후 7시 일본과 금메달을 다툰다.



한국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 전승 금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이다. 야구가 13년 만에 올림픽 종목으로 돌아온 가운데 2연패에 도전했지만 출발부터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KBO리그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단체 음주 사태가 발생했고, 내야수 박민우(NC), 투수 한현희(키움)가 대표팀 옷을 벗고 징계를 받았다.

미국은 우리가 조별 리그에서 2 대 4로 졌던 팀이다. 설욕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2회 말 2사 2루에서 9번 타자 잭 로페스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한국은 4회 제이미 웨스트브룩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다. 한국은 5회 초 1사 1·3루에서 박해민(삼성)의 적시타로 1 대 2로 따라갔지만, 6회에 승기를 뺏겼다. 김경문 감독은 6회에만 5명의 투수를 쏟아부었는데 5실점으로 무너졌다. 7회 1점을 따라간 뒤 더는 추격하지 못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