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코너 몰린 IT공룡…애플 이어 인텔도 집단소송

"인텔 불법거래·부당이득 혐의"
미국서 손해배상 제기 잇따라
배터리게이트 애플 추가 소송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들이 코너에 몰리고 있다. 구형 제품 성능을 몰래 저하시킨 애플에 이어 수개월 간 해킹 취약성을 숨긴 인텔에 대해서도 집단소송 움직임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7일 미국 IT전문매체 기즈모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캘리포니아 주 북부 지방법원에 인텔 상대 소비자 집단소송이 제기된 후 4일에는 오리건 주, 인디애나 주 남부 지방법원에도 각각 집단소송이 제기됐다.

앞서 영국 IT전문매체 레지스터는 인텔이 지난 10년간 출시해온 대부분의 중앙처리장치(CPU) 칩이 보안에 취약하다고 폭로했다. 인텔은 이를 인지하고도 6개월 동안 쉬쉬했고, 지난 2일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미국에서만 세 건의 집단소송이 접수된 것이다.

소송에 나선 이들은 소장에서 인텔을 상대로 불법 거래 행위·부당 이득 축적 등의 혐의를 적용, 반도체 칩의 해킹 취약성·인텔 측의 정보 공개 지연 등으로 입게 된 손해의 배상을 요구했다. 또 “인텔의 조치대로 보안 업데이트를 해도 CPU 성능 저하가 우려된다”며 그에 따른 배상도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부터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애플 역시 추가 집단소송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4일 미 오하이오 주 연방법원에 애플을 상대로 500만 달러(53억 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지금까지 미국에서만 19건의 집단소송이 접수됐다. 캐나다에서도 퀘벡의 법무법인 두 곳이 애플을 상대로 자국의 소비자 보호 법을 어겼다는 혐의로 지난달 29일 집단소송 절차에 착수했다. 이스라엘·한국·호주 등 6개국을 모두 합하면 총 26건에 이르는 집단소송이 진행 중에 있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