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9일 美서 베일 벗는 갤노트9, 국내선 벌써 사전예약 '폭주'

역대 최대 용량 512GB 모델
노트8과 출고가도 비슷해 인기

  • 권경원 기자
  • 2018-08-07 17:08:06
  • 바이오&ICT

스마트폰

9일 美서 베일 벗는 갤노트9, 국내선 벌써 사전예약 '폭주'
서울 종로에 위치한 한 스마트폰 유통점에서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노트9’의 사전예약을 위해 관련 포스터를 걸어놨다. /권경원기자

“갤럭시 S9 때보다 분위기가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관련 문의와 사전예약 요청이 꾸준히 오고 있어요.”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이 오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에선 사전 예약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7일 서울경제신문이 서울 종로구 일대 휴대폰 유통점을 둘러본 결과, 아직 본격적인 사전예약이 시작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예약 신청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가계약 형태로 소비자들의 전화번호를 등록하고 예약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식이다. 한 대리점 관계자는 “이전 노트 시리즈 이용자들의 사전예약 요청이 특히 많은 편”이라며 “블루투스가 탑재된 S펜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 같다”고 전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S펜은 블루투스 기능이 포함돼 음악과 카메라 셔터 등을 원격으로 조절할 수 있으며 게임 조작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역대 최대 저장용량인 512GB 모델에 대한 관심이 높다. 512GB 모델의 사전예약을 신청한 한 고객은 “동영상 저장을 많이 해 256GB 저장용량만으로는 항상 아쉬움을 느끼고 있었다”며 “512GB 초기 물량이 얼마나 풀릴지 몰라 일단 예약을 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갤럭시 노트9의 출고가가 전작인 갤럭시 노트8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유통점 관계자는 “128GB는 109만원선, 512GB는 135만원선 정도로 가격 안내를 하고 있다”며 “갤럭시 노트8보다 용량이 두 배 늘었지만 가격은 비슷하다는 점을 얘기하면 대체적으로 괜찮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노트9의 출고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128GB 109만 4,500원 △512GB 135만 3,000원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노트8의 출고가가 △64GB 109만 4,500원 △256GB 125만 4,000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비슷한 수준이다. 갤럭시노트9은 오는 14일 국내 사전 예약에 들어가 21일 사전 개통을 시작하고 24일 정식 출시된다

한편 갤럭시 노트9은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크기인 6.4인치 디스플레이와 4,000mAh 배터리를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인 ‘빅스비 2.0’이 처음 탑재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새롭고 강력한 노트(The new super powerful Note)’를 문구로 내세우며 갤럭시 노트9의 새로운 기능을 알릴 계획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