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글로벌 인사이드]70세까지 일...아베 '평생현역시대' 속도낼듯

■‘노인대국’ 일본 5명 중 1명이 70세
일손 달려 재정부담 증가 가속
정년 연장·연금제 손질 불가피

  • 박민주 기자
  • 2018-09-17 17:22:41
  • 정치·사회

고령화, 초고령화, 일본, 노인대국, 일본 노인

[글로벌 인사이드]70세까지 일...아베 '평생현역시대' 속도낼듯
일본 ‘노인의 날’을 맞은 17일 도쿄의 한 공원에서 노인들이 모여 체조를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인사이드]70세까지 일...아베 '평생현역시대' 속도낼듯

전 세계에서 고령인구가 가장 많은 ‘노인대국’ 일본에서 처음으로 70세 이상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붐 세대’가 지난해 70세를 맞으면서 고령화에 가속도가 붙어 오는 2036년에는 3명 중 1명이 고령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고령화 대응이 시급해진 가운데 3연임 도전을 앞둔 아베 신조 총리는 70세까지 기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고 연금 수급도 70세 이후로 늦추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평생 현역시대’를 아베노믹스의 새로운 축으로 내걸고 인구문제 해결에 주력할 뜻을 표명하고 있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날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인구 추계를 인용해 70세 이상 인구가 지난해보다 100만명 증가한 2,618만명으로 총인구의 20.7%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70세 이상 인구 비중이 20%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47~1949년에 태어난 일본의 베이비부머, 이른바 ‘단카이 세대’가 지난해부터 70세를 맞기 시작하면서 70세 이상 인구가 급증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수도 지난해보다 44만명 늘어난 3,557만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유엔 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화율은 일본이 28.1%로 세계에서 가장 높으며 이탈리아(23.3%)와 포르투갈(21.9%), 독일(21.7%) 등이 뒤를 따르고 있다. 일본 인구문제연구소는 2040년께 일본의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35.3%, 70세 이상은 27.2%에 각각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 사회에서 초고령화가 빠르게 진전돼 일손 부족과 재정 부담 등이 가중되자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경제정책의 무게중심도 인구 문제로 옮겨가고 있다. 아베 정부는 고령자가 기업에서 계속 일할 수 있는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70세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근로자가 원할 경우 원칙적으로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정년연장이나 재고용·정년폐지 등의 대응을 기업 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총무성 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취업자는 14년 연속 증가해 지난해 이미 최다인 807만명에 달했다.

고용제도에 맞춰 연금제도도 손질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최근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현재 늦어도 70세부터 받게 돼 있는 공적연금 수급 개시 연령을 70세 이후로 늦추도록 3년 안에 제도를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수령시기를 늦출 경우 연금 지급분을 대폭 확대하는 등 제도를 전면적으로 개편해 연금생활을 하는 노령인구를 일하는 인구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인구통계학적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정책은 앞으로 ‘아베노믹스’에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