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S-OIL 임직원 '신년 산행' 행사

알 감디 대표 "변화서 기회 요인 만들어야"

S-OIL 임직원 '신년 산행' 행사
오스만 알 감디(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S-OIL 최고경영자(CEO)와 임직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트래킹 행사를 갖고 힘찬 새해 각오를 다지고 있다. 알 감디 CEO는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다. 임직원들이 합심해 올해 예정된 과제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사진제공=S-OIL

오스만 알 감디 S-OIL 최고경영자(CEO)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와 같은 변화 속에서 기회 요인들을 가려내 S-OIL의 성공 유전자(DNA)를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알 감디 CEO는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임원과 부장급 이상 직원 200여명과 함께 트래킹 행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아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과 리스크 최소화가 중요하다”며 “임직원이 합심해 올해 예정된 핵심 추진과제들을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리더급 직원들이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S-OIL은 올해 △잔사유고도화시설(RUC) 및 올레핀다운스트림(ODC) 안정적 운영 △오는 2023년까지 5조원을 투입할 예정인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진행 △전사적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제고 △협력의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한 회사와 개인의 성장 등 4대 중점과제 달성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알 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회사를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변모시키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프로젝트의 추진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