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베트남 외교장관,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12∼14일 방북

  • 김호경 기자
  • 2019-02-11 21:51:29
  • 정치·사회
베트남 외교장관,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12∼14일 방북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3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양자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장관이 12∼14일 북한을 방문하기로 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트위터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대로 민 장관이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항 대변인은 민 장관의 방문 목적 등은 즉각 공개하지 않았다.

민 장관의 이번 방북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회담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이뤄졌다.

애초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집사’격으로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조만간 하노이를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이에 따라 민 장관은 리 외무상은 물론 김 부장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구체적인 일정, 숙소 등 세부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해 11월 29일부터 4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했다.

당시 리 외무상은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도이머이’를 집중 연구하는 한편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예방했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베트남을 방문하면 54년여 만에 베트남을 찾는 북한 최고 지도자가 된다. 조부인 김일성 주석이 1958년 11월에 이어 1964년10월 하노이를 방문, 호찌민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게 마지막이었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