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정치권 '하노이 노딜' 공방 가열]野 "文정권 외교 무능 자인" VS 與 "결렬 아닌 생산적 진통"

한국당 "美 입장 변화 파악 못해"
민주는 "남북정상회담 개최해야"
북핵이슈 놓고 주도권 경쟁 나서

  • 송주희 기자
  • 2019-03-04 15:43:21
  • 국회·정당·정책 7면
[정치권 '하노이 노딜' 공방 가열]野 '文정권 외교 무능 자인' VS 與 '결렬 아닌 생산적 진통'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치권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상반된 평가를 내리며 ‘북핵 이슈’ 주도권 경쟁에 나섰다.

4일 자유한국당은 회담 과정에서 추가 핵시설이 언급된 점을 들어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며 강력한 비핵화 제재를 강조하고 나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남북 경협에만 온 정신을 쏟다가 북한의 숨은 핵시설도, 미국의 강경한 입장 변화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며 “영변 이외에 또 다른 핵시설이 드러난 것을 보면 이 정권의 대응이 얼마나 안일하고 무책임했는지가 입증된다”고 날을 세웠다. 중재자를 자처하는 정부가 정작 북한과 미국의 입장 차를 파악하지 못한 채 협상의 긍정적인 전망만 쏟아냈다는 지적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정부가 이런 사실(추가 핵시설 존재)을 알고도 장밋빛 전망을 했던 것이라면 대국민 사기극이고 몰랐다면 외교적 무능을 자인한 것”이라며 “이번 회담에 관여한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방위 간사인 백승주 의원 주최로 ‘제2차 미북정상회담 어떻게 봐야 하나’라는 평가 토론회를 열어 공세를 퍼부었다. 연사로 나선 조태용 전 외교부 차관은 ‘완전한 핵 포기 없이는 합의도 없다’는 미국의 명확한 원칙이 표명됐다는 점을 들어 “이번 결렬은 탈선했던 비핵화 열차가 제 궤도에 오른 천재일우의 기회”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국제사회의 공조로 실질적인 비핵화를 도출해내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은) 회담 결렬이 아닌 합의 지연”이라며 지속적인 대화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결렬이 아니고 잠시 중단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렵겠지만 해결하는 과정을 잘 밟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회담 결렬이 아닌 합의의 지연”이라면서 “생산적 진통으로 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은 이날 한반도 비핵화 대책 특위 주최로 ‘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 및 향후 과제’ 강연을 열어 문재인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강연자로 나온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하노이 담판이 결렬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갖는 중재자 역할이 어느 때보다 부각됐다”며 “북미 간 중재를 위한 ‘원 포인트’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