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올 상반기 취준생 4명중 1명 "취업 위해 졸업 미뤄"

평균 학점 3.5, 전공 자격증 보유

  • 신화 기자
  • 2019-03-11 08:30:34
  • 경제동향

취준생, 취업, 스펙

올 상반기 취준생 4명중 1명 '취업 위해 졸업 미뤄'
올해 상반기 공채 취준생의 평균 스펙(제공 잡코리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기업 신입사원 공채 지원자 4명 중 1명은 취업 준비를 위해 졸업을 미룬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11일 상반기 신입 공채 지원자 974명(4년제 대졸자 679명·전문대 졸업자 295명)을 대상으로 ‘평균 스펙’을 조사한 결과 지원자들의 60.9%가 전공 분야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대외 활동 경험자는 전체의 43.4%였고, 31.4%는 기업에서 인턴 생활을 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 학점은 4.5점 만점에 평균 3.51점이었으며, 토익 점수는 전체의 43%가 보유한 가운데 평균 772점이었다. 이밖에 영어말하기 점수를 갖고 있다는 응답자와 해외 어학연수 경험자는 각각 25.5%와 20.0%였다.

학력별로는 전공 분야 자격증 보유 비율의 경우 전문대 졸업자가 67.5%로 4년제 대졸자(58.0%)보다 높았지만 토익 점수는 4년제 대졸자의 평균 점수(789점)가 전문대 졸업자(673점)를 크게 웃돌았다. /신화 인턴기자 hbshin12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