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1%대 쇼크 오나…노무라, 韓 올해 1.8% 성장 전망

금리 인하 가능성 높아

1%대 쇼크 오나…노무라, 韓 올해 1.8% 성장 전망
경제컨트롤타워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노무라가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2.4%에서 1.8%로 하향 조정했다. 1% 성장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노무라 노기모리 미노루 이코노미스트는 25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한국의 1·4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예상과 달리 전기 대비 0.3% 감소했다”며 “수출 부진까지 고려해 올해 GDP 증가율 전망치를 2.4%에서 1.8%로 낮춘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2.4%와 한국은행 관측치인 2.5%를 크게 밑돈다.

그는 “4월 1~20일 수출도 전년 대비 8.7% 줄었다”며 “부진한 대외 수요가 성장 전반에 부담을 주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노기모리 이코노미스트는 “실망스러운 1·4분기 성장률이 금리 인하 전망을 뒷받침한다”며 “한국은행이 올해 4·4분기와 내년 1·4분기에 금리를 25bp(1bp=0.01%p)씩 낮출 것이란 입장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최근 내놓은 재정 부양책만으론 심화하는 경기 역풍을 완전히 막아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