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 vs 오만석-조여정, 상반된 가족상

  • 김주원 기자
  • 2019-05-17 01:20:00
  • TV·방송
‘아름다운 세상’에서 서로를 굳게 믿는 박희순-추자현과 서로를 비난하는 오만석-조여정이 상반된 가족상을 그려내고 있다. 그리고 이들 가족이 고난을 겪어내는 과정과 그 결과는, 나는 어떤 가족을 만들고 있는지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 vs 오만석-조여정, 상반된 가족상
사진=MI, 엔케이물산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에서 서로를 믿는 가족애를 보여주고 있는 박무진(박희순)과 강인하(추자현). 반면, 서로를 비난하며 어긋나고 있는 오진표(오만석)와 서은주(조여정). 이들은 각각 아들이 가해자가 된 똑같은 상황 속에서 상반된 태도와 행동을 보여줬다.

박선호(남다름)가 정다희(박지후) 성폭행 가해자로 몰렸지만, 갑자기 찾아온 고난을 극복하는 과정을 통해 더욱 단단해진 무진과 인하. 믿지 못할 이야기에 순간적으로 현실을 외면하려 했던 인하를 붙잡아준 사람은 바로 남편 무진이었다. 인하의 심정을 이해하면서도 “자기 자식만 보호하고 감싸느라 진실이 뭐든 상관 않고 무조건 덮기만 하는 그 사람들하고 우리가 다른 게 뭐야”라며 어떤 일이 벌어져도 꿋꿋하게 진실을 찾아 나섰던 마음을 되짚었다.

진실을 외면하지 않고 책임지겠다는 무진과 오빠를 향한 박수호(김환희)의 강한 믿음 덕분에 흔들리는 마음을 스스로 붙잡은 인하. “내가 무슨 복에 당신 같은 남자를 만났을까”라고 운을 떼며, “두렵고 무서운 진실이 기다리고 있대도 도망가지 않고 마주 볼 게”라고 함께 다짐했다. 그리고 “나 혼자가 아니어서, 당신이 함께라서 너무 고마워”라는 진심도 전했다. 선호의 사고 이후 이들 가족은 서로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진실 찾기의 과정은 지옥과도 같았지만, 무너지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도 서로에게 고마운 가족이 함께 했기 때문이다.

반면 진표와 은주의 가족은 서로를 비난하며, 아들 오준석(서동현)까지도 지옥으로 몰아넣고 있다. 준석이 다희를 성폭행했다는 녹음파일을 들은 이후로 더욱 불안해진 은주는 한없이 무너지고 있지만, 그래도 아들을 지켜야 한다는 어긋난 모성애 때문에 증거로 보이는 여학생의 물품마저 묻고자 했다. 하지만 진표는 그런 아내를 붙잡아주는 대신 “당신이 저질러 놓은 일이야. 다시 한번 말하는데 당신 때문에 내 인생까지 망치지 마”라며 오히려 은주를 탓했다. “당신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일을 저질렀어. 지옥에서 그냥 살아”라는 얼음장보다 차가운 힐난도 함께였다.

준석마저도 은주에게 등을 돌렸다. 지금까지의 모든 선택이 준석을 위한 것이라고 호소하는 은주에게 “제발 날 위해서란 말 좀 그만해. 엄만 진짜 날 위한 게 뭔지 몰라”라고 소리치며 비뚤어진 모습을 보인 것. 더군다나 아빠에게 기죽어 사는 엄마가 불쌍해 필사적으로 노력해온 준석은 자연스럽고 따뜻하고 편한 선호의 가족이 부러웠고 그래서 선호가 미웠다는 사실로 은주에게 깊은 상처를 입혔다.

무진-인하와 진표-은주의 상반된 모습은 부모가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고스란히 드러낸다. 희망과 지옥, 다른 곳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이들은 앞으로 남은 4회에서 어떤 세상을 맞이하게 될까.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