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대통령 사위 취업의혹' 곽상도에 "비상식적 악의적 행태 당장 중단"

  • 양지윤 기자
  • 2019-06-18 17:35:16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곽상도, 취업 특혜

靑, '대통령 사위 취업의혹' 곽상도에 '비상식적 악의적 행태 당장 중단'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씨의 취업 관련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엄중히 경고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학교, 직장 등 사적 정보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서모씨를 비롯해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와 관련된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고 대변인은 “(서모씨의) 취업 과정에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며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다혜 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