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서부 '산불 배상' PG&E 30조 물듯

  • 전희윤 기자
  • 2019-12-10 17:21:59
  • 정치·사회
미국 캘리포니아주 대형 산불에 따른 전력·가스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의 총 부담액이 250억달러(약 29조8,000억원)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서부 최대 전력 업체인 PG&E가 지난 6일 산불 희생자들의 인명·재산상 피해를 배상하는 데 135억달러(약 16조6,000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PG&E는 지난해 86명의 목숨을 앗아간 캘리포니아 사상 최악의 산불 ‘캠프파이어’를 비롯해 최근 수년 동안 10건 이상의 산불에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PG&E는 2017년·2018년 산불과 관련해서도 보험회사와 다른 대위변제 기관들에 110억달러(약 13조원), 캘리포니아의 도시·카운티들에도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를 보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