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부산 하수도맨홀 작업자 3명 가스 질식…모두 의식 없어
부산소방재난본부 119 구조대원이 사하구 하단동 하구도맨홀에서 가스 질식으로 쓰러진 작업자들을 구조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 사하구의 한 하수도 맨홀 공사장에서 작업자 3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됐다. 모두 구조됐지만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부산소방재난본부와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 22분께 사하구 하단동에서 높이 4m, 길이 6m, 폭 2m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3명이 가스에 질식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당시 먼저 작업하러 들어간 작업자 1명이 나오지 않자 나머지 2명이 따라 들어갔다가 모두 가스에 질식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관리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원은 바닥에 쓰러져 있던 3명을 40여 분 만에 구조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은 모두 중국교포로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이 맨홀에는 유독가스인 황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됐다.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와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