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해피콜, 이번에는 영화관 CGV와 ‘파코니 플렉스팬’ 컬래버

CGV와 ‘파코니 플렉스팬’ 출시






해피콜은 국내 최대 영화관 체인 CGV와의 콜라보로 ‘파코니 플렉스팬’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파코니 플렉스팬’은 CGV의 공식 캐릭터 '파코니(PACONNIE)'와 해피콜의 베스트셀러 ‘플렉스팬’이 만나 탄생했다. 부드러운 흰색 러버 코팅 손잡이와 선명한 노란색 팬의 조합으로 팝콘처럼 하얀 헤어스타일에 옥수수 빛의 옷을 입은 파코니를 형상화했다. 팬 내부에는 팝콘통 모자를 빗겨 쓴 귀여운 파코니 로고가 자리 잡고 있어 소장 가치를 더한다.

'파코니 플렉스팬’은 1.6ℓ의 용량과 22cm의 너비로 프라이팬은 물론 궁중팬, 한손 냄비로도 사용할 수 있다. 팬 양쪽에 크기가 다른 푸어링 림(물코)이 있어 내용물을 깔끔하게 따라 내기 쉽다. 무게는 1ℓ 우유 한 팩보다 가벼운 700g이다. 뛰어난 내부 논스틱 코팅으로 요리와 설거지가 편하고, 도자기와 같은 외부 세라믹 코팅으로 안심하고 깨끗하게 쓸 수 있다.

‘파코니 플렉스팬’은 비매품으로 양사의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먼저 이달 10일 영화 '싱크홀' 개봉을 맞아 CGV에서 ‘무비팬딜’로 특별 상영회차을 관람하면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CGV 모바일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해피콜은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CGV와의 콜라보를 기념해 ‘파코니 플렉스팬’ 증정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우정 해피콜 상품기획개발본부 상무는 “이번 ‘파코니 플렉스팬’은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과 즐거움을 선물하자’는 양사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CGV와 업종의 경계를 허물고 협업한 결과물”이라며 “’주방의 씬 스틸러’란 별칭처럼 고객이 요리하는 순간을 영화같이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장기업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