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오피니언사내칼럼
[만파식적] 자오웨이




2017년 11월 중국 자본시장에서 유명 여배우 자오웨이가 화제에 올랐다. 중국 증권 당국이 룽웨이미디어와 소유주 자오웨이에게 대규모 벌금을 부과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자오웨이가 지분을 담보로 대출받아 상장사인 완자원화 지분 30%를 매입하려다 실패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성실 공시 등으로 투자자들에게 대규모 피해를 입혔다는 이유였다. 자오웨이와 남편인 싱가포르 출신 부호 황유룽은 이 사건으로 5년 동안 주식 투자 금지 등 결정적 타격을 받았다.

1976년 안후이성에서 출생한 자오웨이는 음악 교사인 어머니의 뜻에 따라 우후사범학교에 입학했지만 배우의 꿈을 포기하지 못하고 베이징영화학원에 들어갔다. 그 뒤 드라마 ‘황제의 딸’, 영화 ‘적벽대전’ ‘소림 축구’ 등 수많은 히트작을 만들어냈다. 2000년 중국 ‘4대 여배우’로 선정됐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참여하는 등 ‘국민배우’로 자리매김했다. 1999년 첫 음반 출시 이후 다수의 가수상을 받기도 했다.



자오웨이는 ‘중국의 여성 버핏’이라는 말을 들을 만큼 투자 실력을 발휘해 재산을 축적했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과 깊은 친분을 맺어 2014년에는 알리바바픽처스 투자로 6,607억 원의 차익을 거뒀다. 런즈창 전 화위안그룹 회장 등 굵직한 재계 인물들과 인맥을 형성했다. 그의 성공 이후 판빙빙 등 다른 연예인들도 앞다퉈 주식 투자에 뛰어들어 부를 쌓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연임을 위해 분배를 강조하며 내세운 ‘공동부유(共同富裕)’ 대상이 빅테크·사교육·게임에 이어 연예계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타깃이 된 자오웨이의 경우 당국의 지시로 동영상 플랫폼 등에서 그의 작품이 삭제되더니 프랑스 도피설까지 불거졌다. 당국에 미운 털이 박힌 마윈과의 친분 등 그가 ‘찍힌’ 이유에 대해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 중국 문화여유부가 8월 31일 ‘연예인 도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연예인들도 시 주석의 사상을 공부하도록 지시했다. 집권자의 권력욕을 채우려 시장경제를 짓밟는 중국식 사회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우리 역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소중함을 잊고 규제와 포퓰리즘 재정 정책이 득세하는 상황이 걱정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